사회


[사회] 강릉선 KTX 복구 완료…사고 구간 당분간 시속 40㎞로 저속 운행

2018-12-10 10:05
조회수 104

김정렬(왼쪽) 국토교통부 2차관, 오영식(왼쪽 뒷좌석) 코레일 사장, 김상균(오른쪽 뒷좌석)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10일 KTX 강릉선 열차 탈선 복구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정상운행한 강릉발 오전 5시30분 서울행 KTX산천 첫차에 탑승해 앉아 있다.

지난 8일 탈선사고를 낸 강릉선 KTX가 복구돼 사고발생 약 45시간 만에 정상화됐다.

코레일은 10일 오전 4시 17분 복구작업을 마무리 짓고 이날 첫 고속열차인 KTX부터 정상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지난 8일 사고 발생 즉시 현장에 오영식 사장이 직접 지휘하는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가동하며 400여 명의 복구인원과 기중기, 구원 기관차 등 장비를 총동원해 복구작업에 나섰다.  

이날 사고 발생 45시간여 만에 복구작업을 마친 코레일은 안전한 열차 운행 재개를 위해 시운전 열차를 투입, 개통 전 안전 점검까지 완료했다.  

모든 선로 및 시설, 설비 이상 유무를 철저히 점검한 결과 복구 작업이 최종 완료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코레일은 이날 첫 열차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단 이번 사고가 발생한 청량신호소 구간은 안전한 고객 수송을 위해 당분간 시속 40㎞ 이하의 속도로 서행할 예정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걱정과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런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주소: 대구 달서구 새동네로 107 예림빌딩5층ㅣTel: 1670-2012ㅣ사업자등록번호: 751-87-00190
등록번호: 대구아00073ㅣ등록일자: 2011.12.13ㅣ발행인 및 편집인 : 이종수ㅣ통신판매업신고:

copyright (c) 한국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