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靑 “김정은 답방 시점 예측할 일 아니다 진전 상황 없고 북한 답 기다리며 준비“ 다음 주 중엔 결정돼야...

2018-12-10 10:08
조회수 122

청와대 사랑채 앞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담긴 그림 작품이 설치돼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예측불가인 가운데 청와대는 준비에 여념이 없는 분위기다. 북한으로부터 공식 답변이 올 것을 염두에 두고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상정,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는 9일 북한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을 뿐, 김 위원장 답방과 관련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평양 출발과 동시에 답방 발표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금까지는 진척된 상황이 없고 발표할 것도 없다"며 "별다른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표면적으로는 북한이 김 위원장의 답방 여부와 관련해 공식 답변을 주지 않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이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7일 "안 오네요"라고 한 뒤, 이틀 동안 아무런 상황 변화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뒤집어 보면 김 위원장의 결단만을 기다리고 있다는 기대감으로 읽힌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답방을 공론화 한 해외순방 직후 김 위원장을 공식 초청한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답방 준비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 등 물리적인 여건 등을 감안할 때 늦어도 다음 주 중에는 가부가 결정돼야 본격적인 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현실적인 고민도 존재한다.

특히 김 위원장의 철저한 경호·안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는 경찰 등 관계부처에 답방 시기와 예상 동선 등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최소한의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순방 중이던 지난 1일 기내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 북한에서 가장 신경 쓸 부분이 경호라든지 안전의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그 부분들은 철저하게 보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북한 내부적으로 김 위원장이 평양을 비울 수 있는 시간은 제한적이다.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17일), 한 해 정책추진을 결산하고 내년 신년사 등을 준비하는 총화 기간(21~31일) 등 일정이 빽빽하다.

특히 의전·경호 등 김 위원장의 답방에 필요한 최소한의 절차마저 생략한 채 무리하게 추진할 수만은 없다는 게 청와대의 인식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날짜 발표→고위급 회담→의제·의전 논의→사전 답사→정상회담이라는 일련의 프로세스를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주어진 상황에 맞게 몇 가지 프로세스를 압축·진행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에도 앞선 남북 정상회담의 프로세스를 준용할 계획인가'라는 질문 "최소한 북측에서 답사는 와야 한다"며 "4·27 판문점 정상회담 때도 평화의 집에 대한 답사 과정이 있었듯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주소: 대구 달서구 새동네로 107 예림빌딩5층ㅣTel: 1670-2012ㅣ사업자등록번호: 751-87-00190
등록번호: 대구아00073ㅣ등록일자: 2011.12.13ㅣ발행인 및 편집인 : 이종수ㅣ통신판매업신고:

copyright (c) 한국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