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유은혜 부총리 "수능 이후 장기투숙 여행·학생 방치 여부 전수점검"

2018-12-19 10:10
조회수 241

18일 오후 1시12분께 강원 강릉시 저동 모 펜션에서 투숙 중이던 내년도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상태로 강릉아산병원 등 3곳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진선미 장관이 강릉아산병원 고압산소치료실을 찾아 병원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체험학습 명목으로 장기투숙 여행이 있는지도 점검할 것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깅릉 펜션사고와 관련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 한 달여 간 마땅한 교육프로그램 없이 학생들이 방치되고 있는 것 아닌지 전수점검을 하겠다"며 밝힌 내용이다.

유 부총리는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강릉 펜션사고 관련 상황점검회의에 앞서 "외형은 성인이라도 아직 어른들이 챙겨야 할 청소년인데, 학교가 '설마'라 생각하며 아이를 방치한 것 아닌지 되돌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을 위한 안전 규정과 매뉴얼을 재점검하겠다"며 "안전과 직결된 부분은 이미 교육청으로 권한이 이양된 사항이더라도 관리·감독이 소홀히 되지 않도록 철저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적으로 피해학생 10명의 가족에 대한 지원에 나서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유 부총리는 "정부는 최선을 다해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겠다"면서 "7명의 아이들과 부모에게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 사고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는대로 부처별로 해야 할 일을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병원이 위치한 강릉과 원주 곳곳에 인력을 배치해 학부모와 학교가 실시간 소통을 할 수 있도록 하고, 강릉수습본부와 긴밀히 연계·협력해 모든 조치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뉴시스-




     

주소: 대구 달서구 새동네로 107 예림빌딩5층ㅣTel: 1670-2012ㅣ사업자등록번호: 751-87-00190
등록번호: 대구아00073ㅣ등록일자: 2011.12.13ㅣ발행인 및 편집인 : 이종수ㅣ통신판매업신고:

copyright (c) 한국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