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 많은 유통업계 국정감사 앞두고 긴장

2018-10-04 10:41
조회수 172

오는 10일부터 시작되는 2018년 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유통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편의점과 홈쇼핑 업계 주요 임원들이 국회 정무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대거 증인·참고인으로 소환되기 때문이다.  

국회 상임위는 최저임금 문제부터 가맹사업 및 소상공인 상생 이슈를 갖고 있는 유통업계를 주목하고 있다. 유통업계는 증인 대상에서 오너가 제외되고 실무자급 임원이 대거 선정된 데 안도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현미경' 국감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3일 국회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가장 긴장하는 곳은 편의점과 홈쇼핑 업계다.  

우선 편의점 업계 고위 임원들이 무더기로 증인 신청 대상에 올랐다.  

GS리테일 허연수 대표이사가 산자위 증인으로 채택됐다. 허 대표는 오는 10일 산자부 국감에 증인으로 나와 가맹사업 관련 불공정거래와 근접출점, 최저수익보장제 등에 대해 답변할 예정이다. 특히 산자위원들은 공정거래 문화 확산을 위한 대책을 강도 높게 주문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편의점산업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 대표는 환노위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조 대표는 11일 고용노동부 국감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최저임금 인상 및 가맹비 사업 관련 이슈에 대해 집중 질의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조 대표는 정무위 공정거래위원회 국감 증인으로 검토됐지만 철회됐다. 논의 과정에서 한 사람에 대해 두개 상임위가 중복 출석 요구를 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정무위와 환노위 '교통정리'를 통해 최저임금 등 현안을 다루는 환노위가 조 대표를 불러 질의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또 CU 서유승 BGF 상무(부문장)도 정무위가 진행하는 공정위 국감 증인 명단에 올랐다. 역시 가맹점과 상생 부문이 집중적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홈쇼핑 업계는 방송통신 분야 소관 상임위인 과방위가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조순용 TV홈쇼핑 협회장을 비롯해 김군선 T커머서스협회장이 11일 방통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됐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와 최종삼 홈앤쇼핑 대표는 26일 열리는 과기정통부 증인으로 나온다.  

공정위 감사를 진행하는 정무위 국감에서는 연계편성도 도마위에 올랐다. 연계편성은 종편의 건강정보 프로그램과 TV홈쇼핑 방송이 동일 상품을 인접 시간대에 편성하는 것을 말한다. 연계편성은 사실상 광고방송과 다름없지만 비교적 자유롭게 상품을 홍보하고 있어 홈쇼핑업계와 협력사 대부분이 활용하고 있다.  

GS홈쇼핑 조성구 대외본부장과 NS홈쇼핑 조항목 부사장, 홈앤홈쇼핑 이동현 경영전략본부장이 연계편성과 관련된 사안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다.  

업계에서는 매년 고질적으로 이어져온 '기업인 망신주기'에 가까운 질의와 호통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보이고 있다. 또 각 기업 실무자급 임원이 대부분 국감 출석을 대신하게 되면서 마음을 놓을 수 없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실무자급 임원들을 상대로 보다 매서운 추궁이 나올 수도 있지만, 정작 책임있는 답변에는 한계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편의점 업계 한 관계자는 "회사차원에서 국감 관련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며 "증인으로 채택된 만큼 출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들이 다양한 현안에 대한 질문을 하기 위해 출석을 하라고 한다면 당연히 가야겠지만, 자칫 하루 종일 벌을 세우듯이 몰아세우는 장면이 나올까 걱정스럽다"고 토로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 상임위에서 오너 대신 실무자급을 부르는 건 다행이고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정책과 사회현안에 대해 더 자세히 알려면 실무자급이 답변하는 것이 더 낫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주소: 대구 달서구 새동네로 107 예림빌딩5층ㅣTel: 1670-2012ㅣ사업자등록번호: 751-87-00190
등록번호: 대구아00073ㅣ등록일자: 2011.12.13ㅣ발행인 및 편집인 : 이종수ㅣ통신판매업신고:

copyright (c) 한국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