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많이 본 영상 TOP4

많이 본 신문 TOP4

많이 본 매거진 TOP4

KBB 신문-경제


[경제] 기업 체감 경기 18개월 만에 최악… 경기 전망은 다소 나아져

2018-08-31 12:34
조회수 132


관광객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든 서울 명동거리 모습./뉴시스

소비심리에 이어 기업들의 체감경기까지 얼어붙고 있다. 내수 부진과 인건비 상승, 고용 침체 등의 영향으로 1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소비심리에 이어 기업경기실사지수가 1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다만 체감 경기와 달리 기업들의 경기 전망은 다소 나아졌다. 다음 달 전체 산업의 업황전망BSI는 77로 4포인트 올라 3개월만에 반등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이번 달 전산업 BSI는 74로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5월 81로 반짝 반등한 뒤 석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것이다. 지난해 2월 74 이후 1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BSI는 기업의 체감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다. 기준치 100 이상이면 기업 경영 상황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부정적으로 답한 업체보다 많다는 것이고, 이하면 그 반대다. 한은이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전국 3696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는 3274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이번 달 기업경기는 제조업과 비제조업에서 모두 악화됐다. 제조업의 업황 B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한 73으로 2016년 12월 72이후 가장 안좋아졌다. 주로 중소기업과 내수기업을 중심으로 나빠졌다. 중소기업 경기실사지수는 66으로 전월대비 6포인트 떨어져 지난 1월(-8포인트)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반면 대기업은 80으로 3포인트 올라 한 달 만에 증가 전환했다. 내수기업은 2포인트 하락해 수출기업(-1포인트)보다 낙폭이 컸다.

업종별로는 스마트폰 부진 지속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업이 4포인트 하락했고 미국의 수입규제 조치 등으로 1차금속도 5포인트 떨어졌다.  

비제조업 BSI도 74로 전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2월(73) 이후 1년 반 만에 최저치였다. 소비심리가 꺾이며 도·소매업 BSI가 4포인트 떨어지고 SOC 등 건설투자 감소로 전문·과학·기술업 지수가 7포인트 하락한 여파다. 휴가철을 맞아 여행객이 늘어난 덕분에 운수·창고업은 전월보다 6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들의 가장 큰 경영 애로사항은 '내수부진'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체의 20.9%, 비제조업체의 17%가 이를 선택했다. 이어 인력난·인건비 상승이 제조업(13.1%), 비제조업(13.7%)에서 모두 2위에 올랐다. 내수 부진과 고용 침체 등에 따른 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가 이달 조사 때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제공 뉴시스-


     

주소: 대구 달서구 새동네로 107 예림빌딩5층ㅣTel: 1670-2012ㅣ사업자등록번호: 751-87-00190
등록번호: 대구아00073ㅣ등록일자: 2011.12.13ㅣ발행인 및 편집인 : 이종수ㅣ통신판매업신고:

copyright (c) 한국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