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명언/게송

엄마의 베개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1.11.24 09:30
조회수
4,191
  • URL 복사

따뜻한하루 


엄마의 베개 


6d5f77650e90e61d243235e0358931d8_1637635583_125.jpg
 

어느 날 초등학교 담임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특별한 숙제를 내주었습니다.

"내일 숙제는 집안에 가족들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물건을 한 가지만 예쁘게
잘 그려 오는 거야."

다음 날, 아이들의 발표 시간이 되었습니다.
첫째 아이가 나와서 자신이 그린 그림을
친구들에게 설명합니다.

"이건 우리 아빠가 부는 나팔인데요,
우리 아빠가 이것을 불면 엄마는 노래하십니다.
두 분이 소중하게 여기시는 악기입니다."

또 다른 아이가 그림을 들고
나와서 말했습니다.

"저희 할아버지께서 다른 사람에게는
절대 손도 못 대게 하는 귀중한 도자기입니다.
오래오래 보관해 온 집안의 가보라고
하십니다."

이렇게 여러 아이의 그림을 보면,
카메라를 그려온 아이, 승용차를 그려온 아이,
엄마의 보석 반지를 그려온 아이,
아이들의 그림 속에는 다양한 물건들이
가득히 있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으로 발표를 한 아이가
자신의 도화지를 펼쳐 보이자 다른 친구들이
웃기 시작했습니다.

아이가 들고 있는 도화지에는
누군가의 베개 하나가 덜렁 그려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친구들의 웃음소리에도
계속 발표하였습니다.

"이건 엄마가 항상 베고 주무시던 베개인데요.
그런데 엄마는 작년에 돌아가셔서 이 세상에는 안 계십니다.
엄마는 더 이상 이 베개를 벨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 아빠는 이 베개만은 절대로
버리지 않으셨어요.

그리고 이 베개를 엄마가 살아 계셨을 때와 똑같이
침상에 나란히 놓고 주무십니다.
우리 아빠에게는 이 베개가 가장 소중한 물건입니다.
난 우리 아빠의 침상에 가서 엄마의 베개를 보면
엄마 생각이 납니다.

엄마의 베개를 안고 여러 번 울기도 했습니다.
엄마가 너무너무 보고 싶어요."

아이는 목이 메어 더 이상 설명을 못하였습니다.
떠들썩하던 교실의 분위기가 갑자기 조용해졌습니다.
아이의 짝꿍은 훌쩍거리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옆에 있던 아이가 또 눈물을 닦고 있었습니다.
순간적으로 교실 안이 눈물바다가 되었습니다.

선생님도 콧날이 시큼해지셨지만
억지로 눈물을 참고는 아이에게 다가가서
떨리는 아이의 어깨를 꼬옥 감싸 주면서
다른 학생들에게 말했습니다.

"정말로 네가 그린 이 그림은 무엇보다도
가장 값지고 소중한 물건이로구나!"

눈물을 훔치던 다른 아이들은 일어서서
박수를 보냈습니다. 


6d5f77650e90e61d243235e0358931d8_1637635616_0222.jpg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란 말이 있습니다.
자녀가 올바른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소중한 것을 아끼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자녀교육에 있어 큰 가르침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과 내가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우리의 집 울타리 안에 있을 것이다.
- 해롤드 비 리 - 


=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꽃 한 송이를 전달합니다 =
btn_20200221_01.gif

= 따뜻한 댓글은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btn_20200221_03.gif

=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또 다른 시작! =
btn_20190514_01.gif

= 여러분이 있어서 오늘도 '따뜻한 하루'입니다 =
btn_20200221_02.gif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