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명언/게송

또 다른 이름의 친구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2.08.04 10:03
조회수
606
  • URL 복사

따뜻한하루 


35066b2ed02f1f96073f2e73e9bba77b_1659574962_4742.jpg
 

사회생활 중 인간관계를 맺다 보면
적과 동료로 구분될 때가 있습니다.

그중 '적'은 보통 사상적 대립자나
사업적 경쟁자로 구분되곤 하는데
보통 일을 하다가 자기 뜻에 반대되는 '적'이 있다면
몹시 언짢게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친구는 내 잘못이 있더라도
혹여나 마음과 관계가 상할까 충고하기를
주저할 때가 있습니다.

그 결과 주변에 친구만 있고 적이 없다면
긴장이 풀리고 말 것입니다.

그 때문에 적은 대립하고 불편한 존재가 아니라
평범한 일상에서 저지를 수 있는
과오를 예방하고 본인을 성장시킬 수 있는
또 다른 이름의 친구입니다. 


35066b2ed02f1f96073f2e73e9bba77b_1659574987_0297.jpg
 

적의 또 다른 이름 라이벌,
성숙한 라이벌 의식은
성공의 에너지이자
실패했을 때 다시 일어서게 하는 원동력입니다.

성숙한 라이벌이 되기 위한
조건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열등감과 패배감에 휩싸여
상대를 시기하지 않는 것.
둘째, 그러기 위해 무엇보다 자신을 아는 것.


# 오늘의 명언
사람에겐 친구와 적이 필요하다.
친구는 충고를, 적은 경고를 준다.
- 소크라테스 -


=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꽃 한 송이를 전달합니다 =
btn_20200221_01.gif

= 따뜻한 댓글은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btn_20200221_03.gif

= 여러분이 있어서 오늘도 '따뜻한 하루'입니다 =
btn_20200221_02.gif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