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명언/게송

강태공의 낚시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3.05.24 10:00
조회수
3,823
  • URL 복사

2ce902423b7104a08804e9817c4ab9b6_1684890006_0866.jpg
 

주나라 문왕(서백창)하면 떠올리는 인물이 있는데
바로 주나라 건국의 기초를 놓은 강태공입니다.

서백창이 강태공을 처음 만날 당시
은나라의 마지막 임금 주(紂)는 달기란 여자에
빠져 나라를 제대로 돌보지 않고
간신들의 말만 들으며 온갖 폭정을
일삼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서백창이 사냥을 나갔는데
그날따라 한 마리의 짐승도 못 잡고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실망한 서백창이 강가를 지나가는데 한 노인이
혼자 낚시를 하고 있었는데 그 노인이
바로 강태공이었습니다.

서백창이 강태공에게 말을 건넸습니다.
"낚시를 즐겨하시나 봅니다."

그러자 강태공이 대답했습니다.
"물고기를 낚고 있는 것이 아니라 세월을 낚고 있습니다.
먹이로 물고기를 낚는 것은 녹봉을 주어
인재를 취하는 것과 같습니다.
군자는 자신의 이상이 실현됨을 즐거워하고,
소인은 눈앞의 일이 이루어짐을 기뻐한다고 하였습니다.
지금 제가 낚시질하는 것은 그와 매우 비슷합니다."

서백창이 다시 물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낚시질하는 것이 정치의 무엇과
비슷한지 말해줄 수 있소?"

강태공이 다시 답했습니다.
"낚시에는 세 가지의 심오한 이치가 숨어 있습니다.
첫째는 미끼로써 고기를 낚는 것인데
이는 녹(祿)을 주어 인재를 취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둘째는 좋은 미끼라야 더욱 큰 고기를 낚을 수 있듯이,
인재에게 녹을 많이 주면 줄수록 자신의 목숨을
아끼지 않는 충성스러운 신하가 나오는
이치와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물고기는 크기와 종류에 따라
요리법이 다른데, 이는 인재의 성품과 됨됨이에 따라
벼슬을 달리 맡기는 게 낚시의 이치와
같습니다."

서백창은 강태공의 말에 다시 물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천하 만백성의 민심을
얻을 수 있겠습니까?"

강태공은 서백창을 보며 말했습니다.
"천하는 군주 한 사람의 천하가 아니라 천하 만민의 천하입니다.
천하의 이익을 백성들과 함께 나누려는 마음을 가진 군주는
천하를 얻을 수 있고, 이와 반대로 천하의 이익을
자기 혼자 독점하려는 자는 반드시 천하를 잃게 됩니다.
하늘에는 춘하추동 네 계절이 있어 음과 양이 순환하고,
그로 말미암아 대지에는 생산이 이루어져
재물과 보화가 있게 됩니다.

이 하늘의 시(時)와 땅의 재(財)를 백성들과
함께 누리는 것을 인(仁)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은 인(仁)이 있는 곳에 모이게 마련인지라
어진 사람이 정치를 하면 그 덕이 저절로 나타나
어렵지 않게 천하의 민심도 얻을 것입니다.

죽을 처지에 놓인 사람을 건져주고,
재난을 당한 사람을 도와주며,
사람을 환난에서 구제해 주고,
위급한 사람을 구원해 주는 것은 덕(德)입니다.
천하 인심은 덕이 있는 곳에
돌아가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과 시름을 같이 하고,
많은 백성들과 즐거움을 같이 하며,
그들이 좋아하는 것을 같이 좋아하고,
그들이 싫어하는 것을 함께 꺼리면 이것은 의(義)입니다.
천하의 인심은 의가 있는 곳으로
쏠리게 됩니다.

본래 사람은 죽는 것을 싫어하고 살기를 좋아하며,
덕을 좋아하고 이득을 따릅니다.
그러므로 사람을 살리며 그들에게 이익을 돌려주는 데
힘쓰는 것을 도(道)라고 합니다.
천하의 인심은 도가 있는 곳으로 귀의하는
것입니다."

강태공이 나이 72세에 처음 서백창을 만났으며,
서백창은 그를 태공망(太公望)이라 칭하며
국사로 봉했습니다. 


하나의 사물도 지나침 없이 관찰하고
한 명의 인재도 빠짐없이 골고루 등용하며
한 가지의 충고도 그냥 넘기지 않으면
지혜를 얻을 수 있습니다.

지혜를 얻었다는 것은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천하와 국가를 다스리는 요점은 사람을
씀에 있을 따름이다.
– 정도전 '삼봉집' –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