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명언/게송

천생연분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3.06.07 09:55
조회수
3,716
  • URL 복사

8fae0cb7725e63d8aeaf23a67b70fba8_1686099279_7655.jpg
 

오래전 농촌 어르신들이 출연하는
TV 프로그램 중 낱말 맞히는
코너가 있었습니다.

어느 노부부에게 주어진 낱말은 '천생연분'.
설명은 할아버지가, 정답은 할머니가 맞히기로 했습니다.
할아버지가 설명을 시작했습니다.

"임자가 나랑 만나서 자식 낳고
지금까지 살아온 거 있잖아!"

하지만 할머니는 이해할 수가 없었고
애가 탄 할아버지는 같은 말만
되풀이했습니다.

얼마 뒤 할머니가 감을 잡은 듯
입을 주욱 내밀더니 외쳤습니다.

"웬-수-"

할아버지는 답답한 마음에 화가 났지만,
다시 진지하게 설명했습니다.

"이봐, 임자랑 나랑 신랑 색시 되어
살을 맞대고 살면서 자식을 낳아 시집·장가보내고
산전수전 다 겪으며 평생을 살아온 거 있잖아.
이제는 알겠지? 두자 말고 넉자, 넉자"

넉자라는 힌트에 할머니의 눈이 반짝이더니
또박또박 정확하게 발음했습니다.

"평ㆍ생ㆍ웬ㆍ수" 


사랑으로 시작했지만
살면서 숱하게 다투고
서로 상처 주는 게 부부입니다.

그러나 세월이 갈수록
처음의 사랑은 옅어질지라도
'정'은 세월과 함께 더 끈끈해집니다.

미움과 원망은 미운 정으로,
사랑과 고마움은 고운 정으로 남아
서로를 끈끈하게 붙들어 줍니다.

그렇게 평생 함께 사는 것이
부부입니다.


# 오늘의 명언
부부는 서로 사랑하는 동시에 미워하는 것이 당연하며,
이러한 마음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올바르게 미워하는 것이 매섭게 대립하는 것보다 낫다.
– 사카구치 안고 –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