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명언/게송

세 사람이 만든 호랑이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4.04.11 10:07
조회수
1,532
  • URL 복사

d0f4cb2f672e1ed523bcbfb0ddb39050_1712797624_3088.jpg
중국 춘추전국시대 위나라 태자가
조나라의 볼모로 잡혀가면서 신하인 방총은
태자의 보필을 맡게 되었습니다.

방총은 조나라로 떠나기 전,
자신을 음해하는 세력이 나타나
다시 위나라로 돌아오지 못할 것을 우려해
혜왕을 찾아가 말했습니다.

"전하, 어떤 자가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말한다면 믿으시겠습니까?"

"그것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오?
당연히 믿지 않을 것이오."

혜왕의 말에 방총이 다시 물었습니다.

"전하, 그렇다면 두 사람이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똑같이 증언하면
어찌하시겠습니까?"

"두 사람이라면 조금 의심이 가긴 한다만
그래도 믿지 않을 것이오."

이에 방총이 다시 혜왕에게 물었습니다.

"만약 세 사람이 모두 같은 말을 한다면
어찌하시겠습니까?"

"세 명이나 호랑이를 봤다는 말인가?
그렇다면 믿을 만하지 않겠소."

그러자 방총은 말했습니다.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올 가능성은 없지만
세 사람이 그런 소리를 하면 호랑이가 나온 것이 됩니다.
제가 떠난 후 저에 대해 이런저런 말을 할 사람이
세 사람보다 더 많을 것인데 왕께서는 부디
그 말들을 귀담아듣지 말아 주십시오." 


말처럼 무서운 것은 없습니다.
거짓도 여러 번 반복하고 여러 명이 말하면 진실이 되어
한 사람을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항상 결론을 내리기 전에는
당사자의 이야기를 듣고 신중하게 판단하는
분별력을 키워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모두를 믿지 말고 가치 있는 이를 믿어라.
모두를 신뢰하는 것은 어리석고
가치 있는 이를 신뢰하는 것은
분별력의 표시이다.
– 데모크리토스 –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