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경주 불국사 영지와 석가탑 아사달과 아사녀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9.12.20 12:49
조회수
2,098
  • URL 복사

[불교설화경주 불국사 석가탑 아사달과 아사녀


253bcb619408ac46d3e10e96a9e7ec3c_1576813775_516.jpg 

석가탑



옛 신라시대 김대성이라는 인물이 살고 있었습니다. 
불국사를 창건한 김대성은 절 안에 불탑을 세우기 위해 백제의 석공 아사달을 불렀습니다당시 아사달은 백제에서 석탑(돌탑)을 만드는 솜씨가 가장 좋았습니다아사달은 김대성의 요청을 받아들여 신라로 가서 석탑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석가탑은 무영탑(無影塔:그림자가 비치지 않는 탑)”이라고도 불리는데, 석가탑을 지은 백제의 석공(石工) "아사달"은 전심전력을 다 하여 돌을 다듬고 깎아 탑을 세우는 일에 몰두하였습니다.

아사달이 불탑을 만든다며 신라로 간 지 여러 해가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자그의 아내인 아사녀는 남편의 일이 하루속히 성취되어 기쁘게 만날 날을 고대하다 못해 그리운 남편이 일하는 신라 땅 경주 불국사까지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성스러운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불국사에는 들어갈 수가 없었습니다그것은 부정한 여자의 몸으로 공사를 진행 중인 "아사달'을 만난다면그의 믿음을 흩트려뜨리 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남편을 만나려는 그 애틋한 사랑은 여기서 좌절되지 않았습니다.
아사녀는 매일매일 불국사 앞을 서성거리며 먼발치에서나마 남편을 바라보려 했다
   
하염없이 기다리기만 하는 아사녀를 가엾게 여긴 한 스님이 그녀에게 귀띔했습니다.
 
"여기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자그마한 못이 하나 있소당신이 지성으로 빈다면탑의 공사가 완성되는 날에 그 탑의 그림자가 못에 비칠 것이니당신의 남편 모습도 볼 수가 있을 뿐 아니라그때에 찾아오면 만날 수도 있을 것이오."라 했습니다.


5b21f61527e19.jpg

영지저수지


이후 아사녀는 매일매일 연못을 들여다보며 탑의 그림자가 비치기를 기다렸습니다그러나 안타깝게도 탑의 그림자나 남편의 모습은 나타나지 않고 세월만 흘러갔습니다초조한 기다림 속에 견디다 못한 그녀는 지친 몸을 이끌고 결국 못에 몸을 던지고 말았습니다
   
그 후, "아사달"은 각고의 노력 끝에 석가탑을 완성시켰습니다그는 고향에 두고 온 아내에 대한 그리움으로 단숨에 달려가고 싶었습니다그러나 아내가 몇 달 동안을 남편을 찾아 헤맸다는 소식과 자기의 그림자가 비친다는 말을 듣고 찾아갔다는 그 못으로 달려갔습니다
   
어디에도 아내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아사달은 몇 날 며칠을 아내의 이름을 애타게 부르며 못 가를 헤맸습니다그러던 어느 날 건너편에 보이는 바윗돌에서 홀연히 아내의 모습을 보았습니다바위에 다다른 아사달의 손에는 차가운 바윗돌만 잡혔다.

그는 돌에서 아내의 모습을 찾으며아내의 모습을 새기기 시작했습니다


5b21f63c826c0.jpg

영지석불좌상


아내의 모습을 돌에 새겨놓은 채, "아사달"은 힘없는 발걸음을 어디론가 옮겨갔다정처도 없이 아무도 지금까지 그의 뒷일은 아는 사람이 없다.


5b21f6861c889.jpg

석가탑



훗날 사람들은 아사녀가 빠져 죽은 연못을 영지’, 석가탑을 무영탑이라고 불렀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