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백유경(百喩經) 배로 머리를 때려 부순 비유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9.12.20 13:00
조회수
2,079
  • URL 복사

오늘의 불교 설화 [백유경] 배로 머리를 때려 부순 비유

백유경(百喩經) 『백구비유경(百句譬喩經)』ㆍ『백구비유집경(百句譬喩集經)』ㆍ『백유경(百喩經)』 등으로 불리기도 하며, 인도 상가세나(Sanghasena. A.D. 5)가 대중교화를 위해 98종의 극히 낮은 비유담을 선별해 모아 저술한 경으로 알려져 있으며, 아주 재미있고 쉬운 비유를 들어가며 이해하기 어려운 부처님의 교설(敎說)을 쉽게 이야기해 자연스럽게 해탈로 유도하고 있습니다.



253bcb619408ac46d3e10e96a9e7ec3c_1576814443_3169.jpg 

옛날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머리에 머리카락이 없었다그때 한 사람이 배를 가지고 와서 그의 머리를 때렸다그렇게 두세 번을 치니 머리 곳곳에 상처가 생기고 터지고 하였다그런데도 저 어리석은 사람은 잠자코 참으면서 피할 줄을 몰랐다.


옆에 있던 사람이 그것을 보고 말하였다.
왜 피해 달아나지 않고 그 자리에 그대로 있으면서 맞기만 하여 머리를 상하게 하는가?”

그는 대답하였다.
저 사람은 교만하고 힘만 믿으며 어리석고 지혜가 없어서 내 머리에 머리카락이 없는 것을 보고 돌이라 생각하여배를 가지고 와서 저렇게 내 머리를 때려 상처를 낸 것이다.”


5bfcb944790a7.jpg


옆에 있던 사람이 말하였다.
당신 자신이 어리석은데 어째서 저 사람을 어리석다고 하는가당신이 만일 어리석지 않다면 왜 남에게 얻어맞으며 나아가 머리에 상처까지 입으면서도 피할 줄 모르는가?”

비구도 그와 같아서 믿음[]과 계율[]과 들음[]과 지혜[]를 닦지 않고 오직 위의(威儀)만 단정히 하여 이양(利養)만을 추구하니마치 어리석은 사람이 남에게 머리를 맞으면서도 피할 줄을 모르고 나아가 머리에 상처까지 입으면서도 도리어 남을 어리석다고 하는 것과 같다이 비구도 또한 이와 같다고 하겠다.


출처/번역 : 동국대학교 동국역경원 한글대장경

http://kabc.dongguk.edu/Home/Contents?ccode=01&tcode=01&naviKey=1

백유경(百喩經) 존자 승가사나(僧伽斯那) 찬집 / 蕭齊) 천축삼장(天竺三藏) 구나비지(求那毗地) 한역

"백유경 번역의 근간이 되는 것이 동국역경원의 번역물이라 판단되어, 내용을 인용하고 출처를 밝혀 서비스 하기로 함"

부처님의 가르침을 담은 경전 백유경(百喩經)을 번역해주신 이의 노고를 잊지 않으며,

부처님의 가르침을 배울 수 있도록 번역해주신 공덕에 감사합니다.



▶꼬리말


위의 [威儀
①무게가 있어 외경(畏敬)할 만한 거동(擧動). 예법(禮法)에 맞는 몸가짐 ②'계율(戒律)'의 다른 이름  ③장사(葬事)에 쓰는 항오(行伍)

이양 [利養
① 산스크리트어 lābha 이익이득재물② 산스크리트어 satkāra 존경존중공경공양.

불교의 원시적 근본 교리에 팔정도가 있습니다팔정도는 불교의 실천 수행에서의 8가지 올바른 길로서 정견(正見정사유(正思惟정어(正語정업(正業정명(正命정념(正念정정진(正精進정정(正定)을 말합니다
 
팔정도 중 정명(正命)은 쉽게 말해 바른 생활법으로써 정당한 바른 생활로 바른 생계를 꾸려 나간다는 의미입니다수행은 생활 속에서 이루어져야 하며삶을 통해 선업을 쌓고 악업을 버리는 실천 수행을 해야 할 것입니다.    

 

잡아함경(雜阿含經) - 울사가경(鬱闍迦經)
재가자로서 현세에 편안하고 즐거우려면방편을 갖추고·사람을 보호하며·선지식을 가까이하고 바른 생활을 해야 하며후세에 편안하고 즐거우려면 믿음·계율·보시·지혜를 완전히 갖추어야 한다.


세상을 바로 보지 못하고 자신도 바르게 살지 못하면서 진리를 보고 깨달음을 얻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