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화보/출사

오대산 중대 사자암과 적멸보궁을 찾아서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0.01.29 13:17
조회수
2,892
  • URL 복사

bf24897d12582108a79c603a0bcb2dd2_1580271445_6855.jpg


중대 사자암 전경
▲ 중대 사자암 전경

 

중대 사자암 전경, 경사지를 이용하여 계단식으로 정리된 중대
▲ 중대 사자암 전경, 경사지를 이용하여 계단식으로 정리된 중대

 

사자암 비로전 옆면, 계단식 전각의 맨 위에 지어진 비로전, 앞에는 사자가 받들고 있는 석등이 있다.
▲ 사자암 비로전 옆면, 계단식 전각의 맨 위에 지어진 비로전, 앞에는 사자가 받들고 있는 석등이 있다.

 

비로전 가운데 계단의 소맷돌에 새겨진 사자상, 사자는 문수보살의 상징으로, 문수보살은 늘 사자와 함께 있는 모습으로 그려진다.
▲ 비로전 가운데 계단의 소맷돌에 새겨진 사자상, 사자는 문수보살의 상징으로, 문수보살은 늘 사자와 함께 있는 모습으로 그려진다.

 

비로전의 문수보살과 비로자나불
▲ 비로전의 문수보살과 비로자나불

 

비로전 내부 벽면에 가득한 사자를 탄 문수보살들
▲ 비로전 내부 벽면에 가득한 사자를 탄 문수보살들

 

비로전의 비로자나불과 문수보살, 보현보살
▲ 비로전의 비로자나불과 문수보살, 보현보살

 

비로전 외벽 벽화 오대산 오대암자들 위치도
▲ 비로전 외벽 벽화 오대산 오대암자들 위치도

 

비로전 외벽벽화, 오대산에서 화엄학을 강의하는 탄허스님
▲ 비로전 외벽벽화, 오대산에서 화엄학을 강의하는 탄허스님

 

비로전 외벽 벽화,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의 소굴이 될 것을 염려하여 퇴각하기 전 절을 불태우려는 군인들에게 절을 불태우지 못하도록 혼자서 절을 지킨 한암스님
▲ 비로전 외벽 벽화,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의 소굴이 될 것을 염려하여 퇴각하기 전 절을 불태우려는 군인들에게 절을 불태우지 못하도록 혼자서 절을 지킨 한암스님

 

비로전 외벽 벽화, 문수동자의 등목을 즐기는 세조
▲ 비로전 외벽 벽화, 문수동자의 등목을 즐기는 세조

 

신라시대 오대산에서 수행핬다는 보천과 효명태자
▲ 신라시대 오대산에서 수행핬다는 보천과 효명태자

 

비로전 외벽 벽화, 당나라 문수성지 청량산에서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받은 자장율사
▲ 비로전 외벽 벽화, 당나라 문수성지 청량산에서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받은 자장율사

 

중대 사자암에서 적멸보궁으로 오르는 돌계단, 계단옆 구조물은 밤에 불을 밝히는 등이다.
▲ 중대 사자암에서 적멸보궁으로 오르는 돌계단, 계단옆 구조물은 밤에 불을 밝히는 등이다.

 

적멸보궁 가는 길
▲ 적멸보궁 가는 길

 

적멸보궁 오르는 길
▲ 적멸보궁 오르는 길

 

적멸보궁 정면
▲ 적멸보궁 정면

 

적멸보궁에서의 일출
▲ 적멸보궁에서의 일출

 

진신사리를 모신 적멸보궁 뒷편언덕
▲ 진신사리를 모신 적멸보궁 뒷편언덕

 

적멸보궁 내부 부처님좌대
▲ 적멸보궁 내부 부처님좌대

 

부처님 좌대 위 닷집, 닷집은 천상의 궁을 상징한다.
▲ 부처님 좌대 위 닷집, 닷집은 천상의 궁을 상징한다.


중대에서 1km 쯤 아래에 있는 상원사 문수동자상, 세조가 상원사 계곡에서 만났던 동자의 모습을 전해듣고 조각한 것이르 전해옴.
▲ 중대에서 1km 쯤 아래에 있는 상원사 문수동자상, 세조가 상원사 계곡에서 만났던 동자의 모습을 전해듣고 조각한 것이르 전해옴.

 

[글] 600년 대 삼국통일기 신라는 불교의 화엄종사상이 펼쳐지고 있었다. 의상은 당나라에 유학하여 화엄종의 체계를 세우던 지엄스님의 수제자가 되어 화엄학을 이어받아 신라로 돌아왔고, 자장율사도 중국에 유학하여 청량산에서 기도하던 중 깨달음을 얻은뒤 문수보살로 부터 불사리를 받고 들어와 신라땅에 명당터를 찾아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절들을 창건하였다. 이때 선덕여왕에게 건의하여 신라를 세계의 중심 불국토로 만들고자 황룡사를 창건하고 당시 최고의 기술로 구층목탑도 세웠다. 한편 당시 고승으로 쌍벽을 이루던 원효는 중국에 유학하지 않고도 화엄사상을 통달하여 신라에 토종화엄사상을 펼쳤다.

 

자장율사가 모셔온 진신사리는 신라땅 이곳 저곳 중요한 명당 터에 모시게 되었는데, 당시로는 신라 최북단으로 험한 산지인 이곳 오대산 비로봉에도 모시게 되었다. 오대산은 자장율사가 중국의 청량산과 비슷한 산세를 가지고 있다고 하여 찾은 곳으로, 오대산 중대 사자암을 중심으로 동서남북에 부처님의 화엄불국정토를 구현한 곳인데, 가운데에는 부처님인 비로자나불인 사자암을 짓고, 주변 사방으로는 동쪽에는 관세음보살을 모신 관음암, 서쪽에는 대세지보살을 모신 서대 수정암, 북에는 미륵보살을 모신 미륵암, 남쪽에는 지장보살을 모신 지장암을 세워 중대 사자암을 중심으로 동서남북에 보살들을 모신 암자를 배치한 신라 화엄사상을 구현한 불교의 성지다.

 

오대산이란 명칭도 이처럼 다섯 곳의 암자, 곧 동서남북 그리고 가운데 중대가 있다는 것에서 유래한다. 중대는 오대산의 중심으로 비로자나불을 모시고 있으며, 중대에서 약 1km정도 산길을 올라가면 자장율사가 모셔왔다는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적멸보궁이 있다. 적멸보궁에는 부처님이 있는 곳이란 뜻인데,  진신사리를 모신 곳이란 바로 부처님이 있는 곳이기에 적멸보궁이라고 한다. 적멸보궁은, 진신사리가 있기에 다른 절의 전각처럼 부처님의 상은 설치하지 않고, 전각내 부처님 자리에는 큰 방석만이 놓여있다. 우리의 눈에는 안보이지만 바로 그 방석위에 부처님이 늘 앉아계신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오대산에는 이처럼 5군데의 암자와 함께 오대산 초입에는 강원도의 가장 큰 절중에 하나이며, 오대산내 다섯 암자를 총괄하는 월정사가 있는데, 월정사에서 중대 사자암까지 오르려면, 완만한 살길로 7~8km는 올라야 한다. 비포장 흙길을 걸어서 월정사에서 출발하여 오르자면 2시간은 족히 걸어야 중대에 오를 수 있고, 적멸보궁까지 가려면 중대에서도 돌계단으로 된 비탈길을 30분은 더 걸어야 한다.

 

오대산은 이처럼 불교의 중심인 화엄불국토로 신라시대 때부터 이름을 얻어, 많은 사람들이 자취를 남겼는데, 그 가운데는 조선 7대왕인 세조가 다녀간 곳으로도 유명하다. 세조는 단종을 내쫓고 왕위에 올랐으나, 평생 피부병으로 고통을 많이 받았다. 그는 피부병을 낫기 위하여 전국의 유명한 약수터와 온천을 찾아다녔는데, 이곳 오대산에도 들러 상원사 계곡에서 등목을 하게 되었다.

 

세조는 신하들을 물리고 혼자서 계곡에 들어가 목욕을 하는데 어디선가 동자승이 나타나 계곡 옆길 숲을 지나갔다. 이에 왕은 동자를 불러 자신의 등을 밀어달라고 부탁하였다. 동자는 기꺼이 세조의 등을 밀어주었는데, 상쾌하기 이를데 없었다. 세조는 자신의 몸을 살펴보니 갑자기 피부병이 깨끗이 나은 것을 보고 깜짝 놀라며 동자에게 고맙다고 치하해주었다.

 

세조는 동자를 치하하며 "너는 다름사람 만나거든 임금의 몸에 손을 댓다는 말 하지 말거라." 그러자 동자는 "그러하오리다. 대왕께서도 문수보살을 만났다는 말씀은 하지 말아주십시오." 하고는 어디론가 사라졌다고 한다. 이런 사연을 겪은 뒤 세조는 자신이 보았던 모습을 화공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그 모습을 새겨 상원사에 모시게 하였다. 문수동자상이 지금도 상원사의 문수전에 주불로 모셔져있다. 그 목조문수동자상은 현재 국보 제221호로 지정되었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