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칼럼/기고/봉사

[기고]장사상륙작전 전승기념관 개관식 봉행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0.11.19 09:51
조회수
2,916
  • URL 복사

46a6dc63fbe49cc41c77e1e7627b11fb_1605747077_1185.jpg
46a6dc63fbe49cc41c77e1e7627b11fb_1605747077_1798.jpg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을 이끌었던 장사상륙작전 전승기념관이 지난 1116일 정식으로 개관식을 봉행하였다. 영덕군에서는 지난 914일 장사상륙작전 70주년을 맞아 준공식을 봉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하여 이번에 개관식을 거행하게 되었다. 

 

이번에 개관하게 되는 기념관 LST 문산호는 길이90m, 30m로 지상 5층 연면적 4881로 준공되었다. 영덕군에서는 2012년부터 올해까지 324억원을 들여 남정면 장사리 해안에 장사상륙작전에 사용했다가 자초된 LST문산호를 재현한 시설을 만들었으며 12층에 자리 잡은 전시관은 작전배경, 부대결성,출동,작전 전개 순으로 전시물이 설치되었으며 35층 갑판과 상부는 체험과 휴식공간으로 70년 전 호국학도병들의 희생으로 지킨 현재 자사리 해안 주변경관을 볼 수 있다. 영덕군에서는 준공식에 앞서 지난 65일 임시 개관 운영하고 있었다.

 

LST 문산호는 한국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날 독립 제1유격대대원(772)들을 장사의 작전지로 싣고 온 배로서 북한군 후방교란과 7번국도 보급로 차단을 목적으로 하고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을 위해서 양동작전을 목적으로 하였던 것이다. 상륙 당시 동해안으로 상륙한 태풍 케지아의 영향으로 악천 후 속에서 영덕군 남정면 장사리 해안으로 어렵게 접안하여 이에 상륙한 부대원들은 고지 점령과 철수까지 6일간의 전투를 벌여 139명이 전사하고, 92명이 부상당하는 큰 희생을 치룬 전투의 배인 것이다.

 

문산호는 6.25 전쟁 이후에 장사상륙작전참전 학도병들이 장사상륙작전 참전유격동지회를 결성하여 당시 태풍으로 자초된 문산호의 선체를 확인하게 되면서 역사적 재조명을 통해 후대에 널리 알려져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시작했다.

 

오늘이 문산호 개관식이 있기까지 장사상륙작전 참전유격동지회의 중심에서는 경기도 양평 청운사 주지이신 석일산 스님의 원력행이 있기에 가능하였다. 1991년 석일산 스님께서 유격동지회원들과 함께 전국의 사찰들을 방문하여 시주불사를 받아 서경보스님의 친필 휘호로 위령탑의 조성하였고 그 위령탑을 중심으로 매년 참전유격동지회원들과 유족들의 동참 속에 위령재를 봉행하게 되었고 2008년부터는 저희 영덕불교사암연합회원스님들과 함께 천도재를 매년 봉행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난 202064일 임시 개관에 맞추어 장사상륙작전전몰호국영령들이 모셔져 있는 위령탑에 천도의식을 봉행하여 위패를 모시고 임시 개관한 문산호 1층에서 5층까지 염불의식을 봉행하여 상륙작전에 참전한 애혼 고혼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고 살아계신 학도병들의 남은여생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동참하신 연합회원스님들 다 함께 염불 발원하였다.

 

영덕불교사암연합회원스님들은 이 번에 정식으로 개관하는 문산호가 극락정토로 인도하는 반야용선이 되길 모두가 염원하며 이 땅 영덕에서 태어나신 고려시대 선각자이신 보제존자 나옹왕사의 출가서원과 같이 초출삼계 이익중생(超出三界 利益衆生)의 원력행(願力行)에 부합하는 길이 현재 정진하고 있는 이 땅의 모든 스님들의 본분사라 여기며 나라를 위해 참전 희생한 호국 애혼 고혼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다시 한 번 발원하며 나옹왕사의 깨달음의 시를 한 편 올리면서 분향(焚香) 헌화(獻花)하고자한다.

 

영덕불교사암연합회장 서남사 주지 현담 焚香

 

푸른 한 쌍 눈동자에 두 귀가 뚫렸고 碧雙瞳穿兩耳

수염은 모두 흰데 얼굴은 검다 髭須胡兮面皮黑

그저 이렇게 왔다가 이렇게 갔을 뿐 但恁麽來恁麽去

기괴한 모습이나 신통은 나타내지 않았다 不露奇相及神通

혼자서 고향길 떠나겠다 미리 기약하고서 預期獨往家鄕路

말을 전해 윤제궁을 알게 하였다 傳語令知輪帝宮

떠날 때가 되어 법을 보였으나 아는 이 없어 臨行垂示無人會

종지를 모른다고 문도들은 호되게 꾸짖었다. 痛罵門徒不解宗

엄연히 돌아가시매 모습은 여전했으나 儼然遷化形如古

몸의 온기는 세상과 달랐다. 徧體溫和世不同

이 불효자는 가진 물건이 없거니 不孝子無餘物

여기 차 한 잔과 향 한 조각 드립니다. 獻茶一盌香一片

나무나옹왕사마하살 나무아미타불!!!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