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화보/출사

[화보] 아직 가을이 내려앉지 않은 '금강산 건봉사'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1.11.19 09:10
조회수
505
  • URL 복사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251_3748.jpg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286_8589.jpg
▲ 건봉사 소나무숲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299_9417.jpg
▲ 한국전란을 피한 건봉사  유일의 전각, 불이문 측면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315_9619.jpg
▲ 불이문은 사찰의 문 중에서 부처님의 세계에 이르기 전 마지막 

단계의 문을 뜻한다. '불이(不二')는 둘이 아니라는 뜻으로, 

세상의 모든 일들은 옳고 그름, 크고 작음, 높고 낮음, 하늘 땅, 

극락 지옥 등 두가지로 분별하는 세계이지만, 부처님의 세계는 

그렇게 분별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부처님의 세계에 들어간다는 

의미의 문이다.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375_9898.jpg
▲ 건봉사 계곡에 놓인 무지개다리 '능파교'와 절의 요사채 건물들, 

능파교 위로는 한 신도가 지나가고 있다.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393_3998.jpg
▲ 건너편 언덕에서 본  건봉사 전경, 옛날과 비하면 아쉽지만 

하나씩 복원되어가는 모습이다.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407_5114.jpg
▲ 건봉사  전경, 10월이 다가는데 단풍이 거의 없는 모습이다.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420_543.jpg
▲ 건봉사 대웅전, 한국전쟁 이후 최근에 복원한 건물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431_8305.jpg
▲ 건봉사 중문, 이문을 들어서면 대웅전이 있다.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443_965.jpg
▲ 건봉사 범종루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455_5031.jpg
▲ 범종루와 돌기둥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477_7917.jpg
▲ 극락전의 아미타삼존불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490_0506.jpg
▲ 건봉사 적멸보궁의 석가모니 진신사리를 모신 석종모양의 

사리탑, 왼쪽 처마는 적멸보궁의 처마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503_668.jpg
▲ 다른 각도에서 본 석가모니 사리탑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517_7054.jpg
▲ 건봉사 산신각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537_2892.jpg
▲ 건봉사 산신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555_0715.jpg
▲ 일제강점기 건봉사 전경, 지금의 모습과 달리 많은 건물들이 들어서있다. 


c2456270431fe6d4fee4269ba02465a3_1637117567_3149.jpg
▲ 일제강점기에 건봉사 대웅전모습, 오래된 건물로, 전쟁으로 사라진 것이 아쉽다.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이제 슬슬 가을단풍이 만산을 뒤덮을 계절이다. 하지만 10월 하순인데도 금강산 건봉사의 나무들은 아직 단풍으로 치장할 뜻이 없는 듯하다. 주변에 소나무가 많아서인지 울창한 소나무 숲은 여름같기만 하다. 지구온난화 탓인가? 지난 주말(23일) 찾은 금강산 건봉사는 아직 단풍소식이 감감하다. 10월 말이 다가와 지금이 절정인 것으로 생각하고 먼길을 찾았는데 아쉽기 그지없다.

 

분단 이후 한국의 맨 북쪽에 있는 건봉사는 백두대간이 남쪽으로 뻗어내리는 가운데 금강산의 남쪽에 있는 절로, 조선시대에는 백두대간의 동쪽에 있는 많은 절들을 거느리던 한국불교의 본산 중에 하나인 큰 절이었으나, 안타깝게 한국전쟁의 포화속에서 사찰이 전소되어 버리고 한동안 빈터로만 남아있었다. 

 

본래 창건의 연원을 찾아 올라가면 신라가 한참 융성하던 법흥왕 7년(520) 고구려의 스님인 아도가 창건하였다고 하나, 지금 그 자취는 찾기 어렵다. 그 당시라면 아직 신라에 정식으로 불교가 공인되지 않은 시기이기에 신라 최초의 절이라 할 수도 있다. 이후 찬란한 역사를 이어오던 건봉사는 조선시대에도 왕실의 원당이 되어 토지와 노비를 하사하였던 절이기도 하였으며, 신심이 깊은 스님과 신도들이 만일염불회를 여러차례 개설하여 불국토를 이루고 성불하기 위한 염원의 절로도 유명하다. 만일(10,000일)이면 거의 30년을 하루도 빼지 않고 기도한다는 것으로, 크나큰 원력이 없이는 할 수 없는 기도다. 만일염불회를 통하여 소원을 빌기도 하였고, 그런 가운데 모인 재물로 절의 전각을 짓고, 부처님을 모시고, 전각의 단청을 하고, 탱화를 그리는 등 불사를 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한민족의 최대 전란인 한국 전쟁 중 무차별적인 포화로 인하여 오랫동안 쌓아온 기도의 원력마저도 예외 없이 날아가 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분단의 세월을 맞아 한국전쟁 이후 오랫동안 민간인 출입금지 구역으로 찾아가지도 못하던 건봉사였으나 1980년 이후 절터를 정비하고 발굴조사를 거쳐 전각들을 하나씩 세워 오늘의 모습이 되었다.

 

건봉사의 많은 전각들 중에서 한국전쟁의 포화를 맞지 않은 건물은 절 입구의 불이문(不二門) 뿐이다.

 그래서인지 불이문을 지날 때는 숙연한 느낌 마저 든다.  아직 단풍이 내려 앉지 않은 금강산 건봉사의 가을은 깊지 않은 모습이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