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화보/출사

박물관에서 만난 보물 고려범종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3.11.17 10:52
조회수
1,255
  • URL 복사

49b6540c25ddb662c661aada02a7be3c_1700185835_9222.jpg
▲ 국립중앙박물관 고려관에 있는 고려시대 범종 


49b6540c25ddb662c661aada02a7be3c_1700185852_3617.jpg

▲ 범종의 옆면 


49b6540c25ddb662c661aada02a7be3c_1700185873_7088.jpg
▲ 범종 위 용뉴 부분 용트림 모양 


49b6540c25ddb662c661aada02a7be3c_1700185885_184.jpg
▲ 입을 벌린 용이 힘차게 하늘을 나는 모습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각도에서 본 범종 용뉴 부분 


49b6540c25ddb662c661aada02a7be3c_1700185906_3456.jpg
▲ 몸통 윗부분의 연꽃과 유두장식, 아래에는 천상에서 내려오는 불상이 있다. 


49b6540c25ddb662c661aada02a7be3c_1700185919_7935.jpg
▲ 임금님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기원문과 종을 만든 때를 기록한 명문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경기도 여주시 금사면 상품리 어느 계곡에서 발견된 고려시대 범종이다. 이 범종은 요즈음 절에서 만드는 범종보다는 작지만 전체높이가 1.2m 정도 되어보이는 종으로 그리 작지도 않다.  이 범종은 『청녕 4년』이라는 연호가 새겨진 것으로 보아 고려 문종 12년(1058)에 만들어진 것이다. 

 

이 범종은 전체적인 형상은 신라시대 범종의 구성과 조형감을 유지하고 있다. 종의 위 용뉴 부분에는 종을 매달기 위해 종걸이를 한마리의 용이 용트림하는 모습으로 하였고, 용의 뒷편에는 만파식적으로 대나무 통이 세워져 있다. 종 몸통 윗부분에는 꽃잎모양의 띠를 두른 대(帶)가 표현되었고, 종을 치는 당좌의 4개로 늘어나는 등 고려시대에 들어서 변하는 모습을 알 수 있다.  종의 몸통 윗부분과 아랫부분에는 띠를 두르는 꽃잎장식이 돋을새김으로 새겨져 있고, 4면에는 9개의 꽃잎과 유두로 된 장식이 있으며, 아랫쪽 띠 위에는 종을 만드는 목적이 위패모양으로 새겨져 있다. 

 

새겨진 명문을 해석해보면

【특별히 우리 임금님의 수명이 하늘처럼 길기를 바라며, 쇠로 종 1구를 주조하였으니,

그 무게는 150근이다.

청녕 4년 무술년 5월 어느날】

 

전체적으로 균형감각이 뛰어난 범종이며, 종 용뉴의 용트림하는 모습은 매우 격정적으로 마치 구름위에서 여의주를 노리며 싸우는 듯 보인다. 

 

국립중앙박물관 고려관에서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