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화보/출사

강화도 전등사의 봄소식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0.03.10 09:34
조회수
2,378
  • URL 복사

eff8d9d3baf9d246761cc4f51797e715_1583800304_4754.jpg 

[화보] 강화도 전등사의 봄소식


진달래핀 전등사 경내

▲ 진달래핀 전등사 경내


작은 돌맹이로 쌓은 돌탑이지만, 쌓은 사람의 정성을 전해듣는 듯하다.
▲ 작은 돌맹이로 쌓은 돌탑이지만, 쌓은 사람의 정성을 전해듣는 듯하다.


산수유꽃 피어난 전등사 경내
▲ 산수유꽃 피어난 전등사 경내


전등사 종각
▲ 전등사 종각


대웅전에서 기도하는 신도
▲ 대웅전에서 기도하는 신도


대웅전 내 업경대, 상징적으로나마 자신의 행실을 되돌아보게 한다.
▲ 대웅전 내 업경대, 상징적으로나마 자신의 행실을 되돌아보게 한다.


연꽃등이 달린 소나무와 전각
▲ 연꽃등이 달린 소나무와 전각


잡초를 뽑고있는 경내모습
▲ 잡초를 뽑고있는 경내모습


진달래 피어난 전등사 삼성각
▲ 진달래 피어난 전등사 삼성각


전각들 사이로 본 전등사 풍경
▲ 전각들 사이로 본 전등사 풍경


전등사 전경
▲ 전등사 전경


조선왕실의 사고보관장소
▲ 조선왕실의 사고보관장소

[글] 유난히도 추웠던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니 온산에 꽃이 피고, 땅속에서 새순이 돋아난다.


역사의 고장 강화에 있는 전등사에도 어김없이 봄이 와, 진달래가 피어나고, 화단에는 잡초도 나기시작하였다. 자연의 순환을 실감하면서 강화 전등사의 봄풍경을 잠시 둘러본다.


전등사의 창건유래는 멀리 고구려까지 올라간다. 전등사 창건기에 따르면 고구려 아도화상은 신라에 불법을 전하기 위하여 이곳 전등사를 창건하였다. 당시 절의 이름은 진종사라 하였다. 그러나 지금 전등사에는 고려 중기 이전의 기록은 전하지 않고 있다.


지금의 전등사는  고려 원종 5년(1264) 삼랑성에 가궁궐을 짓고 몽골의 침략기간 동안 잠시 머물렀을 때 이곳 전등사에서 법회를 열었다는 기록이 있다. 그 뒤 조선조에 들어 조선의 왕실사고를 전등사 위에 짓고 이를 지키는 절로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지금도 전등사 맨 안쪽에는 왕실사고를 보관하던 건물이 남아있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