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화보/출사

[화보] 혹한 속에 찾은 양양 낙산사의 겨울 풍경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1.01.05 09:21
조회수
262
  • URL 복사

ed16aec05617ff224b76f01a7182953b_1609805918_0731.jpg 

2018.01.29일 우리문화신문 화보



낙산사 일출
▲ 낙산사 일출


일출을 카메라에..
▲ 일출을 카메라에..


의상대에서 본 홍련암
▲ 의상대에서 본 홍련암


출렁이는 바닷물도 얼어붙고
▲ 출렁이는 바닷물도 얼어붙고


거센 파도위에 홍련암
▲ 거센 파도위에 홍련암


밀려오는 거센파도
▲ 밀려오는 거센파도


암초에 부서지는 파도
▲ 암초에 부서지는 파도


부서지는 파도거품
▲ 부서지는 파도거품


현상계의 현상은 순간의 파도속에 포말과 같다
▲ 현상계의 현상은 순간의 파도속에 포말과 같다


낙산사 앞 동해안 얼어붙은 암초들
▲ 낙산사 앞 동해안 얼어붙은 암초들


하얀파도가 부서지는 모습도 장관이다.
▲ 하얀파도가 부서지는 모습도 장관이다.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한겨울 하얗게 부서지는 동해 바다의 파도가 예사롭지 않다. 1,300년 이상 관세음보살의 성지로 알려진 양양 낙산사의 겨울풍경을 찍기 위해 동해로 내달렸다. 체감온도 20도를 넘는 추위에도 사진가들은 삼삼오오 낙산사로 몰려든다. 낙산사 관음보살이 거기서 손짓하기에 가능한 일인가?

 

낙산사에 내려오는 의상대사 관련 이야기에 따르면, 의상대사가 관음보살을 만나기 위하여 낙산사 동쪽 벼랑에서 27일 동안 기도를 올렸다고 한다. 그러나 뜻을 이루지 못하여 바다에 투신하려 했을 때 마침 바닷가 굴속에서 희미하게 관음보살이 나타나 여의주와 수정염주(水晶念珠)를 건네주면서, "나의 전신(前身)은 볼 수 없으나 산 위로 수백 걸음 올라가면 두 그루의 대나무가 있을 터이니 그곳으로 가보라."는 말을 남기고 사라졌다.

 

바닷가 절벽에 위태롭게 서있는 홍련암은 의상대사가 기도하던 곳이요, 수정염주와 여의주를 건네받은 곳은 지금 원통보전이 들어선 자리이다. 의상대의 싸한 겨울바람을 쏘이며 홍련암 쪽을 물끄러미 바라다본다. 홍련암에 이르는 절벽 길 아래 거세게 몰아치는 파도가 장관을 이룬다. 추워도 파도는 쉬지 않고 하얀 포말을 만들어 내고 있었다.

 

세상의 모든 것은 변하는 것이라는 부처님의 말씀이 문득 생각난다. 어떤 영화도 그것은 파도가 바위에 부딪쳤을 때 잠시 나타나는 거품과 같다는 경전의 '사구게(四句偈)'도 있으니...

 

근래 대통령을 지낸 사람들이 부귀영화를 더 누리고 대대손손 잘 살기를 바라면서 축재를 일삼았다는 뉴스를 보면서 그 또한 바위에 부딪쳐서 잠시 보이는 포말과도 같은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또 나올 한국의 지도자들이 반드시 새겨야할 반면교사가 아닌가 싶다.

 

낙산사는 바다를 낀 아름다운 동해안의 천년고찰이자 한국의 영원한 관세음보살의 기도처로 불교신자가 아니라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의 고향으로 사랑받는 곳이다. 추운 겨울이지만 마음의 때를 씻어 내기엔 여름보다 겨울이 제격인 듯싶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