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신문 > 사회/문화

경산시·청도·봉화군‘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작성자
신문관리자
등록일
2020.03.16 08:40
조회수
780
  • URL 복사

5c5b1df262f91eedecdb63fcf754d5c4_1584315650_9206.png
 

-감염병 사유로는 첫 특별재난지역 지정-


- 건강보험료 · 전기요금 · 통신비 감면혜택 받아-


정부에서는 315일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코로나 19로 인하여 인명

피해가 많은 경산시와 청도·봉화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였다.

 

특별재난지역은 지자체의 행정·재정 능력으로는 수습이 곤란하여

차원의 지원이 필요한 경우 대통령이 재가하면 선포하는 것으로, 감염병에

따른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최초 사례인 만큼 세가지를 기준으로 했다.


1급 감염병으로 인해 위기경보 심각단계가 발령된 상황

정기간 내 환자(또는 사망자) 발생규모 등 피해가 큰 지역

지자체의 의료 등 보유자원만으로 대응이 어렵다고 인정 할 때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받기 위하여 지난 12일과

13일 국무총리와 국회의장, 여야 원내, 청와대 정책실장, 행정안전부장관을

직접 만나 지역의 소비감소와 관광업, 비스업 등의 위축에 따라 대구·

경북지역 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정부에서는

분야별, 업종별로 별도 시책으로 지·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으로써 감염병예방법을 통하여 생활지원,

의료기관 손실보상, 의료인력파견 수당 등과 함께 건강보험료, 감과 전기료

감면, 통신요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으며 추후 중대본에서 결정되는 사항이

지원될 예정이다.

경상북도경산, 청도, 봉화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만코로나19

인하여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주민들이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고, 일상으로

돌아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히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하여 지역이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만큼 취약계

긴급 생계자금 및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을 중앙에 지속적으로 요청하는 등

민생안정과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하여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호 기자 spd1313@naver.com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 게시물이 없습니다.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