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불교설화 이야기] 허공에다 계란을 세운 서산대사 이야기입니다.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1.06.10 09:00
조회수
867
  • URL 복사

45d783487820c0a05d3a882858147ee0_1623027834_7184.jpg
 

오늘 소개해드릴 불교설화는

불교설화대사전 하권 우지편 첫 번째 허공에다 계란을 세운 서산대사 이야기입니다.

 

묘향산을 한달음에 내려오는 한 스님이 있었다. 의발은 남루지만 그 위엄은 천하를 압도하는 기풍을 지녔다.

축지법을 써서 평안도 황해도 경기도를 지나 강원도 금강산 장안사로 향하는 그 스님은 사명대사.

 

서산대사와 도술을 겨루기 위해 가고 있었다.

서산보다 23살이나 아래인 사명은 자신이 서산대사보다 술수가 아래라느니, 높다느니 하는 소문을 못들은 체했으나 풍문이 꼬리를 들고 퍼지자 돌연 실력을 겨뤄 보기로 결심했다.

 

신출귀몰한 서산대사의 실력을 모르는 터는 아니나, 나의 묘기로 서산을 궁지에 몰아 넣어 세상을 놀라게 해야지.’

 

사명의 마음은 다급했다. 사명대사가 금강산 장안사 골짜기에 이르자 우거진 숲 사이로 흐르는 맑은 물소리는 천년의 적막을 흔들며 요란했다.

 

사명대사가 이 계곡을 오를 무렵 서산대사는 굴리던 염주를 멈추며 상좌에게 말했다.

이길로 산을 내려가 묘향산 사명대사를 마중하여라

 

상좌는 깜짝 놀랐다.

장안사에 사명스님이 오신다는 전갈이 없으셨는데요.’

 

허허... 골짜기를 내려 가노라면 냇물이 거꾸로 흐르는 곳이 있느니라. 바로 거기에 사명대사가 오시고 있을 걸세

 

서산대사는 앞을 훤히 내다보는 듯 말했다.

 

냇물이 거꾸로 흐르다니, 아무래도 이상한 일이로구나.’

 

상좌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절을 나섰다.

정말 사명대사가 오시는 걸까. 아니면 서산대사가 나를 시험하려 함인가.’

 

평소에 없던 분부라 자기 나름대로 생각을 굴리면서 골짜기를 향해 내려가던 상좌는 우뚝 걸음을 멈췄다. 분명 냇물이 거슬러 흐르는 것이 아닌가. 고개를 들어 앞을 살피니 과연 저만치 웬 스님이 오고 있었다. 상좌는 그 스님앞에 공손히 합장배례했다.

 

스님, 스님께서 사명대사이시온지요?’

그렇소마는..’

먼길에 오시느라 고생이 많으셨겠습니다. 저는 서산대사의 분부를 받고 대사님을 마중나온 장안사 상좌이옵니다.’

 

사명당은 내심 올랬다. 서산대사가 어떻게 알고 마중까지 보냈을까.

마치 덜미를 잡힌 듯 아찔함을 느꼈다.

 

상좌는 사명당의 앞장을 섰다. 소문만 듣던 사명대사를 직접 모시게 되니 누구에겐가 자랑이라도 하고픈 마음이었다.

 

이윽고 장안사에 이르럿다. 그때 법당문이 열렸다. 서산대사가 막 법당을 나서려는 찰나였다.

사명당은 인사할 틈도 주지 않고 공중에 날아가던 참새 한 마리를 잡아 쥐곤 첫 말문을 열었다.

 

대사님, 제 손아귀의 이 참새가 죽을까요, 살까요?’

 

사명의 손안에 있는 새인지라 새가 죽고 사는 것은 사명당에게 달려 있었다.

이쪽도 저쪽도 택하기 어려운 그 질문앞에 서산은 의연히 입을 열었다.

 

허허 사명대사, 이 몸의 발이 지금 한 발은 법당 에 있고, 한 발은 법당 에 나가 있는데 이 몸이 밖으로 나가겠습니까, 안으로 들겠습니까?’

 

이 또한 난처한 질문이었다. 안으로 든다고 하면 한발을 마저 밖으로 내놀 것이요, 밖으로 나갈 것이라 답하면 안으로 들 것이니, 잠시 생각에 잠긴 사명당은 멀리서 객이 오는데 밖으로 나오는게 당연한 도리라 판단했다.

 

그야 밖으로 나오시겠지요.’

 

과연 그렇소. 사명당이 그 먼길을 한달음에 오셨는데 어찌 문밖에 나가 영접치 않겠소.’

 

모든 답이 끝난 듯 선산은 사명에게 어서 올라올 것을 권했다. 그러나 사명은 손에 참새를 쥐고 있는 터라 답을 듣고 싶었다.

고맙소이다. 대사님. 이참새는 어찌되겠습니까?’

 

불도를 닦는 분이 어찌 살생을 하겠습니까?’ 서산은 거침없이 대답했다.

 

당대 고승의 만남은 이렇게 시작했다. 사명은 자기가 오게 된 사유를 말하고 이번엔 도술로 겨루자고 제안했다.

 

사명은 지고온 봇집에서 바늘이 가득담긴 그릇을 하나 꺼냈다.

잠시 그릇속의 바늘을 응시했다. 이게 원일인가. 바늘은 먹음직한 국수로 변했다.

 

사명은 맛있게 먹으면서 서산에게도 권했다. 이를 지켜보던 서산 역시 국수를 먹었다. 그리곤 사명과는 달리 입에서 바늘을 뱉아 놓았다. 대단한 신술이었다.

 

사명은 다시 계란을 꺼내더니 한줄로 곧게 쌓아올렸다. 그러나 서산은 그 반대로 공중에서 계란을 쌓아 내려왔다. 사명은 초조해졌다.

아래서 위로 쌓기도 어려운데, 하물며...’

 

사명은 열세를 느꼈으나 한번 더 겨루기로 했다. 사명은 하늘을 우러렀다. 구름 점 없던 장안사 상공에 갑자기 먹장구름이 뒤덮이더니 천지를 흔드는 천둥번개와 함께 굵은 빗줄기가 쏟아져 내렸다. 순식간에 땅의 모든 것을 삼킬듯한 무서운 위세였다.

 

사명대사, 과연 훌륭한 신술이오.’

 

이쯤되면 서산대사도 굴복할 것 같아 사명은 내심 기뻣다. 그러나 아무렇지도 않은 듯 헛기침을 했다.

 

뭘요, 대사께선 아마 이 비를 멈추게 할 뿐 아니라 하늘로 되돌리시겠지요.’

 

어허, 사명대사님이 미리 알아 주시니 감사합니다.’

 

사명은 그만 말문이 막혔다. 서산은 좀전의 사명처럼 합장한 채 하늘을 우러렀다. 숨막히는 순간이었다. 줄기차게 퍼붓던 비가 뚝 그치면서 빗방울은 하늘로 거슬러 올랐다. 한참을 오르던 비는 눈부실 만큼 아름다운 새로 변하여 나는 것이었다. 청명한 천지엔 새의 노래와 환희로 가득찼다.

 

서산대사님! 진작 알아뵙지 못했습니다. 과연 만천하의 스승이옵니다. 부끄러운 몸이나 저를 제자로 삼아 법도에 이르도록 가르침을 내려 주옵소서.’

 

사명당은 눈물로써 제자되기를 간청했다.

서산대사도 마음이 흡족했다.

진정 그러하시다면 나 또한 즐겁지 않을수 없소. 그대같이 슬기로운 제자를 맞게 되니 더없이 기쁘구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