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국보/보물

[불교문화재] 홍성 신경리 마애여래입상(洪城新耕里磨崖如來立像)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2.11.18 10:32
조회수
373
  • URL 복사

a09b0cb8011903b2cfd8f57454e782de_1668734783_4265.jpg
 

a09b0cb8011903b2cfd8f57454e782de_1668734796_266.jpg
▲홍성 신경리 마애여래입상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면에 있는 고려전기 에 조성된 고부조의 마애불로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면 신경리용봉산(龍鳳山) 정상 부근에 있는 3.77m 크기의 고려시대 초기 불상이다. 일명 ‘노각시 바위’라고 불리는 바위 표면을 다듬어 불상을 새긴 것이다. 신경리 마애여래입상에 대한 문헌 기록이나 명문이 남아 있지 않아 구체적인 조성 배경을 알 수는 없다.


4m가 넘는 자연석의 한 면을 오목하게 파들어 간 다음, 여래입상을 고부조로 새긴 것이다. 마애불상의 일반적인 특징인 윗부분이 아랫부분보다 입체적인 모습을 이 불상에서도 볼 수 있다. 마애여래입상은 머리가 몸에 비해 큰 편이며, 넓은 어깨에 비해 상체가 약간 짧아 보이나, 전체적으로 장대한 모습이다.

a09b0cb8011903b2cfd8f57454e782de_1668734933_0601.jpg
▲홍성 신경리 마애여래입상 

불상의 상호(相好)는 마모가 심하지만, 높고 둥근 형태의 육계(肉髻)와 소발(素髮)의 머리카락, 미간(眉間)의 백호(白毫) 구멍, 반원을 그리고 있는 눈썹, 가늘게 뜬 눈, 오뚝한 코, 살짝 다문 입, 어깨까지 닿아 있는 긴 귀를 지니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목 부분도 마모가 심하여 삼도(三道)의 표현이 선명하진 않으나, 원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a09b0cb8011903b2cfd8f57454e782de_1668735038_7951.jpg

마애여래입상은 오른손을 오른쪽 무릎까지 내려뜨려 법의(法衣)자락을 잡고 있으며, 왼손은 왼쪽 겨드랑이까지 들어 올려 손바닥으로 밖으로 내보이고 있다. 보통 시무외인(施無畏印: ‘두려워하지 마라.’는 뜻의 손 자세)을 결한 불상들은 오른손을 들어 올리는 것이 상례인데, 이 불상은 왼손을 들어 올리고 있고, 오른손으로 법의 자락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아 설법인(說法印)을 결한 듯하다. 

약간 차이는 있지만, 한손으로 옷자락을 잡고 다른 손을 들어올려 손바닥을 밖으로 보이는 수인은 1962년 국보로 지정된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입상에서 그 전통을 찾을 수 있다. 마애여래입상은 통견(通肩)형식으로 법의를 착용하였는데, 가슴 앞부분에서부터 U자를 그리며 내려오다가 배꼽 아래부터 옷주름 선이 자유분방하게 흐트러지고 있다.  

a09b0cb8011903b2cfd8f57454e782de_1668735101_1259.jpg
▲홍성 신경리 마애여래입상 

보통 이러한 형식은 U자를 그리며 갈라져 양 다리 위에서 각각 U자를 그리며 내려오는 것이 일반적이다. 법의의 옷자락 표현이 통일신라시대 8세기부터 유행하던 전통을 계승하고 있긴 하지만, 그 모습이 많이 흐트러진 것이다.한편 가슴 앞부분에서는 약간의 입체감이 나타나지만, 배꼽 아래와 왼쪽 팔뚝을 걸치고 내려오는 법의 자락은 선각(線刻)으로 처리되어 밋밋한 느낌을 준다. 

a09b0cb8011903b2cfd8f57454e782de_1668735156_0602.jpg
▲홍성 신경리 마애여래입상 

재미있는 사실은 불상의 발과 연화대좌를 별도의 돌에다 조각하여 마애여래입상의 아래쪽에 붙여 놓았다는 것이다.마애여래입상을 둘러싸고 있는 광배(光背)는 두 줄의 돌기로서 원형 두광(頭光)과 신광(身光)을 나타내었는데, 마모가 심하여 어떤 문양이 새겨져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신경리 마애여래입상은 오목하게 파고 들어간 마애기법과 평판적인 모습, 간략화된 선각 기법, 발과 연화 대좌를 별도의 돌로 조각하여 조합하였다는 점 등을 통하여 볼 때 고려시대 전기에 조성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출처:국가문화유산포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대한민국 보물이란?

문화재청장은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유형문화재 중 중요한 것을 보물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역사적, 학술적, 예술적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가치를 지닌 보물은 문화재적 가치가 높아 보호의 필요성이 있으며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은 “국가지정문화재의 소유자와 관리자의 주의로써 해당 문화재를 관리·보호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경제적 이익이나 권위를 위한 수단이 아닌 아름답고 역사적인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느끼며 아끼고 보호해야 하며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생각합니다.  역사적, 문화적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가치를 지닌 국보와 보물”의 가치와 의미를 느낄 수 있도록 소개하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되었습니다. 우선하여 불교와 관련된 국보, 보물 문화재를 소개하여 불교 문화재의 위상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