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불교설화이야기] 성인을 만나고도 알지 못하다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1.07.29 09:00
조회수
1,631
  • URL 복사

ed6e9c34fb630bd1679b253ead37e4e5_1627433224_6775.jpg
 

오늘 소개해드릴 불교설화는

불교설화대사전 하권 우지편 여덟 번째 성인을 만나고도 알지 못하다이야기입니다.

 

고씨가 세운 제나라 때에 명욱 대사는 정주 사람으로 어려서부터 마음이 고상하였다. 일찍이 화엄경을 읽다가 오대산에 문수보살이 계신 줄을 알고 경을 지고 들어가서 깊은 골짜기와 높은 봉우리를 안 다닌 곳이 없었다.

 

하루는 어떤 스님을 만났는데 용모가 이상하였다. 서로 인사하면서 어리석은 사람을 제도하소서하였고, 얼마 후에 어디서 오느냐고 물어 사는 곳을 말하였다. 명욱은 동무를 만났다고 기뻐하면서 의심없이 3일 동안 동행하다가 동대에 이르렀더니, 쓰러져가는 집이 있고 중이 몇 사람 있으나 얼굴이 누추하고 행동도 변변치 못하였다. 명욱은 보잘 것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날이 저물어 할 수 없이 그 집에서 자게 되었다.

 

한 밤중이 되어 동행했던 스님이 병이 나서 자못 위중하더니, 날이 새어도 차도가 없고 악취가 나서 코를 들 수가 없었다. 그 스님이 말하기를 나는 병이 심하여 동행할 수 없으니 스님은 먼저 떠나시오하였다. 명욱은 함께 머무를 수도 없어서 순례를 마치고 회로에 찾겠노라하고, 떠나서 두어 걸은 걷노라니, 뒤에서 댕그랑하는 소리가 들렸다.

 

돌아 보았더니 집도 없고 스님도 없었다.

 

그제서야 성인의 소위인 줄을 깨닫고 자기의 우매함을 한탄하였으나 어찌할 도리가 없엇다. 10여 일을 헤매면서 다시 뵈옵기를 간구하였으나 모두 허사였고, 고향으로 돌아와서 큰 스님께 그 사실을 말하니 큰스님은 이렇게 말했다.

그대에게 두 가지 허물이 있다. 하나는 스님을 보고 변변치 못하다고 생각한 것이요, 또 하나는 병난 동행을 버린 것이다. 그래서 보살을 만나고도 알아보지 못한 것이니라.’

 

명욱은 그 말을 듣고 일생에 잊지 않고 병난 이를 간호하는 것으로 수행을 삼았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