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불교 제23대 조사 학륵나존자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2.09.29 10:54
조회수
537
  • URL 복사

76766b140dcab42db661979cf233260c_1664416280_9404.jpg
 

사찰 벽화 대구 동화사 대웅전에 그려져있는 벽화로 “불교 제23대 조사 학륵나존자 ”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벽화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학륵나 존자는 불교 제23대 조사입니다. 22세 때 승려가 되어 많은 중생을 구제하여 부처님께서 가섭존자에게 전하여 주신 이심전심의 묘법을 계승한 제 22대 조사인 마나라 존자로부터 법맥을 이어받았습니다학륵나 존자가 숲속에서 홀로 수행할 때에는 언제나 오백 마리의 학떼들이 스님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이를 궁금하게 여겨 스승인 마노라 존자를 찾아가서 물었다.


참으로 이상합니다. 무슨 까닭으로 오백 마리의 학이 제 곁을 떠나지 않는 것인지요?”

 

그대는 과거에 부처님 법회에서 오백 명의 제자를 거느리고 수행하였다. 그때 용궁의 용왕으로부터 공양의 초청이 오자 그대의 제자들도 모두 함께 따라가고자 하였다.

 

그러나 그대가 살펴 보니 용궁의 공양을 받을 만한 제자가 한 사람도 없기에, 제자들이 혹시 복을 감할까 염려하여 혼자 가려 하였다그러자 오백 명의 제자들은 서로 다투며 말하였다


스님께서 저희들에게 늘 말씀하시기를 공양은 평등하다 하셨습니다그리고 먹는 것에 평등해야 법에 평등하다고 설법하셨으면서도 지금은 그리하지 않으십니다. 어찌 말씀과 행동이 다르십니까? 그러면서 어떻게 성인이라 하겠습니까?’

 

이와 같은 제자들의 간청에 못이겨 용궁의 공양을 허락하고 모든 제자들과 함께 공양을 받았다


"수행력이 부족하고 복덕이 얇았던 그대의 제자들은 그 일로 말미암아 복이 감하여져, 오랜 세월 동안 나고 죽는 윤회를 거듭하다가 오늘에 이르렀다이제 다시 해탈 인연을 맺으려고 학의 무리가 되어 그대의 주위를 맴도는 것이다.”

 

학의 무리와 자신에게 얽힌 전생 이야기를 들은 학륵나 존자는 마노라 존자에게 간청하였다.


저 많은 학들의 여러 겁에 걸친 업보를 풀어 줄 방법이 없을까? 저들이 자유로운 몸으로 해탈할 수 있도록 저들에게 법을 설하여 주십시오.”

 

마노라 존자는 학의 무리를 향하여 


너희들 자신에게 위 없는 진리의 보배가 있으니 마땅히 이 게송을 들어 윤회를 벗어나거라 하고는 게송을 읊었다.

 

심수만경전 전처실능유 (心隨萬境轉 轉處悉能幽)

마음은 대상을 떠나 이리저리 움직이나 이르는 곳마다 그윽한 뜻이 있네.

 

수류인득성 무희역무우 (隨流認得性 無喜亦無憂)

흐름에 맞추어 바른 성품을 깨달으면 기쁨과 슬픔에 속지 않으리.

 

게송을 마친 마노라 존자는 바위 위에 고요히 앉아 가부좌를 한 채로 그대로 열반에 들었고, 법문을 들은 학떼들은 멀리 날아가 버렸고 합니다.


오늘 준비한 사찰벽화는 대구 동화사 대웅전에 그려져있는 벽화 불교 제23대 조사 학륵나존자” 이야기와 관련된 벽화였습니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 게시물이 없습니다.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