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불교설화이야기] 염통을 씻고 지혜가 생긴 법운 스님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1.08.26 09:26
조회수
511
  • URL 복사

e4f1c5b2c41b64ac3522586b74732b5b_1629937605_9515.jpg
 



오늘 소개해드릴 불교설화는

불교설화대사전 하권 우지편 염통을 씻고 지혜가 생긴 법운 스님이야기입니다.

 

당나라 법운 대사는 중국 안문군의 당조씨로서 성품이 순박하여 헐뜯거나 칭찬하거나 생각이 담감하였다. 어려서 글방에 갔으나 둔하여 글을 외우지 못하였고, 12세에 오대산 화엄사 정각선사에게 가서 머리를 깎고 나무하고 밥 짓기에 고달픈 줄을 몰랐다. 36세가 되도록 글을 외우지 못하여 대중이 소라고 불렀다.

 

법운이 하루는 한탄하기를 이렇게 어리석은 바보가 오래 살면 무엇하랴하고 큰 눈이 퍼붓는 것도 불구하고 맨발로 5대를 순례하면서 일심으로 문수보살을 생각하며 보살을 만나 총명을 얻으려 하였다.

 

이렇게 돌아다니느라 추워도 옷 입는 생각이 없고, 먹어도 맛을 몰랐으며, 안으로는 자신의 몸과 밖으로는 지닌 물건도 잊어버리고 문수보살만 찾았다. 사람을 만나기만 하면 문수보살이 어디 계시느냐고 물으면서 5대를 두루 돌았지마는 보살은 찾을 수가 없었다.

 

절에 와서 밥을 얻어 먹으면서도 뜻은 더욱 간절하여 마치 미친 사람 같았다. 다시 동대로 갔더니, 어떤 노인이 불을 쪼이고 있었다. 나아가서 문수보살이 어디 계시느냐고 물으니 노인이 말했다.

그대는 문수는 왜 찾는가?’

제가 하도 우둔하여 보살을 만나면 총명케 하여 주시기를 바래서입니다.’

이 말라깽이 천치야, 너는 그를 만날 필요가 없어

 

법운은 미친 늙은이라 생각하고 북대로 갔더니, 그 노인이 거기서는 눈을 안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이상하게 생각하며 참말 문수보살인가 여겨 앞에 나아가 절을 하였다. 배고 고프고 몸이 얼고 피곤하여 쓰러져, 입으로 피를 토하고 꿈꾸는 듯 정신이 혼미하였는데 노인이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그대가 전생에 법사가 되어서 남의 이양을 탐내어 불법을 잘 말하여 주지 않은 탓으로 죽어서 소가 되어 그 빚을 갚앗다고, 불법을 배워 익힌 공덕으로 지금은 다행히 사람이 되었으나 불법을 아끼던 버릇 때문에 외울 총기가 없어졌느니라.’

 

하면서 철여의 끝을 뱃속에 넣어 염통을 꺼내어 보이는데 마치 소 염통 같았다. 샘물에 씻어서 다시 넣어 주고 일어나라고 외쳤다.

 

꿈을 깨듯이 일어나니, 아픈 데는 없고 전신에 땀이 흘렀다. 노인을 찾았으나 간곳이 없고 상서로운 구름이 일어나고 부드러운 바람이 옷에 스칠 뿐이었다. 하늘을 바라보니 궁근 광명이 거울같이 밝은데그 노인이 연꽃 위에 앉아서 황홀하게 지나갔다.

 

법운은 그 후부터 전생에 익혔던 경전이 완전히 기억되어 마치 옛것을 다시 찾은 듯하였다. 몸이 다하도록 불도를 닦으며 발들에 불을 끄듯 하더니 하루 저녁은 아육왕 탑을 돌다가, 3경쯤 되어서 흰 광명 줄기가 북대로부터 추봉까지 이어진 것을 보았다. 금빛이 찬란한 누각이 있어 선주각이란 현판이 달렸었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