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불교설화] 산적과 소녀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1.10.07 09:19
조회수
475
  • URL 복사

ed221429cccdfa5e17a7b9992020b2d0_1633565982_3127.jpg
 


오늘 소개해드릴 불교설화는

불교설화대사전 하권 우지편 산적과 소녀이야기입니다.

 

어떤 산골에 아리따운 소녀가 살고 있었다. 마을은 그리 크지 않으나 천연의 요새가 평화를 유지할 수 있도록 모든 조건이 잘 갖추어 있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모르게 산적 떼들이 그로부터 멀지 않은 곳에 자리 잡아 종종 찾아드는데 처음에는 그래도 양심을 가지고 물건만 빼앗아 갈 정도였는데, 차차 포악해져서 사람까지 해치는 일이 종종 생기게 되었다.

 

하루는 산적이 온다는 소문이 쫘악 퍼져 마을 사람들은 씨도 남지 않고 모두 다 도망쳤다. 오직 그 어여쁜 아가씨 한 사람만 문을 활짝 열어놓고, 방 한가운데서 오똑히 서서 도둑들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야밤이 되어 급기야 산적들이 나타났다.

, 문이 열려 있다?’

 

한편 의아하게 생각하면서도 한편 거침없이 안으로 쑥 들어갔다. 선봉으로 들어서서 안방으로 들어간 사람이 하고 소리 쳤다.

 

무엇이냐?’ 대장이 묻자.

 

사람의 그림자가 있습니다.’ 여러 도적들이 그리로 모여 창, 칼을 들고 기습 태세를 갖추었다.

그때, 아무 말없이 두 눈에서 광명을 발하는 어여쁜 소녀가 나타났다.

 

너는 누구냐?’

나는 이 집의 주인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다 도망쳤는데 어찌하여 너만 남아 있느냐?’

연약한 여인이 도망치면 어디로 갈 것입니까?’

딴은 그렇겠다.’

 

도둑놈 대장은 잠시 마음을 안정시키고 여인을 쳐다보았다. 전혀 악의가 없었다. 워낙 흥분된 마음으로 거리를 달려 왔음으로 목이 탔다.

물좀 먹었으면 좋겠다.’

 

때가 왔다는 듯 처녀는 부엌으로 들어가 물을 떠 왔다. 그리고 촛불을 켜서 그의 앞에서 그 물을 유심히 들여다 보았다.

뭘 그렇게 보고 있느냐?’

캄캄한 곳에서 떠 왔기 때문에 혹 머리칼이나 먼지가 뜨지 않았나 해서 살펴 봅니다.’

 

안심이 되었다. 참으로 착한 여자였다.

참으로 고맙다. 마치 나의 동생과 같구나?’

나도 대장님과 같이 힘이 세고 잘생긴 오빠가 있었으면 했습니다.’

그럼 오늘부터 내 동생을 삼겠다.’

그렇다면 오빠는 나의 부모님처럼 우리들에게 공포심을 일으키지 아니할 수 있는 오빠가 되어 주세요.’

 

도둑들은 모두 환호성을 올리고 감격해 하였다. 도둑놈 대장이 눈짓을 하고 나아갔다. 그로부터 그 마을에는 다시는 도둑이 나타나지 않아 옛과 같이 평화로운 마을이 되었다.

 

도둑놈들도 크게 뉘우치고 그의 말과 같이 그들이 사는 산골을 널리 개간하여 만인을 주제하는 만덕(萬德)을 건설하였다.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KBB 전체 인기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