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B한국불교방송

KBB한국불교방송

HOME > 매거진 > 불교설화

백유경 “비사사 귀신의 비유”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20.03.19 09:00
조회수
411
  • URL 복사

[불교설화] 백유경 비사사 귀신의 비유

 

백유경 비사사 귀신의 비유

355477e621a6d0d48dcfddb0ba0b9f06_1584326815_6504.jpg
 

비사사 귀신의 비유

 

옛날 두 비사사 귀신이 있었다. 그들은 상자 한 개와 지팡이 한 자루와 신 한 켤레를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두 귀신은 그것을 제 각기 가지려고 시끄럽게 다투었으나 해가 지도록 해결하지 못하였다.

 

그 때 어떤 사람이 와서 그것을 보고 물었다.

이 상자와 지팡이와 신은 어떤 신기한 힘을 가지고 있기에 너희들은 그처럼 서로 성을 내면서 다투는가?”

 

두 귀신이 대답하였다.

이 상자는 온갖 의복ㆍ음식ㆍ평상ㆍ침구 따위의 생활 도구가 다 그 안에서 나오고, 이 지팡이를 잡으면 어떤 원수도 모두 항복하여 돌아가며 감히 다투지 못합니다. 그리고 이 신만 신으면 사람으로 하여금 날아다니는 데 아무 걸림이 없게 합니다.”

 

이 사람은 그 말을 듣고 귀신들에게 말하였다.

너희들은 내게서 조금 떨어져 있으라. 너희들에게 골고루 나누어주겠다.”

 

귀신들은 이 말을 듣고 이내 멀리 피하였다. 그러자 그 사람은 곧 상자를 안고 지팡이를 든 채 신을 신고는 날아가 버렸다.

 

두 귀신은 깜짝 놀랐으나 결국 어쩔 수가 없었다. 그는 귀신들에게 말하였다.

너희들이 다투는 것을 지금 내가 가져가니, 이제 너희들은 다투지 않게 될 것이다.”

 

비사사라는 귀신은 온갖 악마와 외도들을 비유한 것이고, 보시(布施)는 그 상자와 같아서 인간이나 천상의 다섯 세계에서 사용하는 온갖 생활 도구가 다 그 안에서 나오며, 선정은 그 지팡이와 같아서 악마와 원수와 번뇌의 적을 항복받고, 계율은 그 신과 같아서 반드시 인간이나 천상에 오르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악마와 외도들이 상자를 다투는 것은 그들이 모든 번뇌 속에 있으면서 억지로 좋은 과보를 구하지만 아무 소득이 없는 데 비유한 것이다.

 

만일 선행과 보시와 계율과 선정을 닦아 행하면, 곧 괴로움을 떠나 도과(道果)를 얻게 될 것이다

 

-------------------------------

백유경(百喩經) 백구비유경(百句譬喩經)백구비유집경(百句譬喩集經)백유경(百喩經)등으로 불리기도 하며, 인도 상가세나(Sanghasena. A.D. 5)가 대중교화를 위해 98종의 극히 낮은 비유담을 선별해 모아 저술한 경으로 알려져 있으며, 아주 재미있고 쉬운 비유를 들어가며 이해하기 어려운 부처님의 교설(敎說)을 쉽게 이야기해 자연스럽게 해탈로 유도하고 있습니다.

 

-------------------------------

출처/번역 : 동국대학교 동국역경원 한글대장경

백유경(百喩經) 존자 승가사나(僧伽斯那) 찬집 / 蕭齊) 천축삼장(天竺三藏) 구나비지(求那毗地) 한역

백유경 번역의 근간이 되는 것이 동국역경원의 번역물이라 판단되어, 내용을 인용하고 출처를 밝혀 서비스하기로 함"

부처님의 가르침을 담은 경전 백유경(百喩經)을 번역해주신 이의 노고를 잊지 않으며,

부처님의 가르침을 배울 수 있도록 번역해주신 공덕에 감사합니다.

- KBB 한국불교 방송 매거진 -


  • URL 복사

KBB한국불교방송 방송/신문/매거진 무단 저재 및 재배포 금지

- 상업적 목적의 사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 출처 'KBB한국불교방송'을 반드시 표시하셔야 합니다.

KBB한국불교방송은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갑니다.

제보 053-1670-2012

많이 본 매거진

인기 영상

많이 본 신문

  • 게시물이 없습니다.

KBB 전체 인기게시물